[CES 2022]"이것이 쉐보레 전기픽업" 실버라도 EV, 1회 충전 644㎞ 달린다

쉐보레 실버라도 EV RST.
<쉐보레 실버라도 EV RST.>

쉐보레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2024년형 실버라도 EV'를 공개했다.

쉐보레 주력 픽업트럭 실버라도를 전기차로 재해석한 실버라도 EV는 개발 단계부터 GM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Ultium)을 기반으로 설계했다. 쉐보레 픽업트럭 고유의 강인함과 주행성능, 활용성을 전동화 모델로 구현했다.

쉐보레 실버라도 EV RST.
<쉐보레 실버라도 EV RST.>

스티브 힐 쉐보레 미국 부사장은 “실버라도가 오늘날과 같은 명성을 획득하기까지 쉐보레는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 왔다”며 “얼티엄 플랫폼이 적용된 실버라도 EV는 현재 실버라도를 소유하거나 구매를 고려 중인 소비자에게 차세대 픽업트럭의 새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실버라도 EV는 법인용 WT 트림과 RST 퍼스트에디션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해 각각 2023년 봄과 가을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번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GM 기준)는 644㎞에 달한다. GM은 법인용 차량 고객을 위해 WT 트림을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쉐보레 실버라도 EV 트레일 보스.
<쉐보레 실버라도 EV 트레일 보스.>

주력 트림인 RST 퍼스트에디션은 4륜구동, 최대출력 664마력, 최대토크 107.8㎏·m를 발휘한다. 풀사이즈 픽업트럭이라는 육중한 차체에도 최대 출력 모드(Wide Open Watts Mode)로 주행 시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97㎞/h)까지 4.5초가 소요된다. 동시에 약 590㎏의 화물을 탑재한 채로 4.5톤을 견인할 수 있다.

실버라도 EV에는 24개 모듈로 구성한 얼티엄 배터리 팩을 기본으로 새로운 차체 아키텍처를 적용했다. 350㎾급 고속 충전 시스템은 GM 자체 테스트 기준 10분 충전만으로도 160㎞를 운행할 수 있다. 실버라도 EV는 2023년부터 미국 디트로이트 햄트랙에 위치한 조립 센터인 팩토리 제로에서 생산된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