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SK이노베이션 계열 경영진, CES서 새해 첫 전략회의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과 8개 자회사 경영진이 지난 6일(현지시간)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022년 첫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들은 SK이노베이션 계열의 '탄소 중립(Net Zero)' 전략을 점검하고 실행방안을 결의했다.

또 전시 부스 등 현장을 돌며, 친환경 사업 관련 신성장 동력 등 성장 전략을 모색했다. 이날 SK이노베이션 자회사 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계획을 공유하고 감축을 위한 실행 방안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배터리·소재 사업 투자 가속화, 넷 제로 정유공장 추진 등 세부 실행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왼쪽 첫번째)과 8개 자회사 경영진이 지난 6일(현지시간)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022년 첫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왼쪽 첫번째)과 8개 자회사 경영진이 지난 6일(현지시간)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022년 첫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김 부회장은 “탄소 중립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반드시 달성해야 할 우리 모두의 목표”라며 “카본 투 그린의 최종 종착지인 '넷 제로'를 향해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방위적 탄소 중립 노력을 통해 기업이 직접 배출하는 탄소뿐 아니라, 간접 배출하는 탄소까지도 획기적으로 줄여 가자”고 강조했다.

전략회의를 마치고, 김준 부회장(왼쪽)이 CES 2022 SK 전시장에서 SK온 배터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전략회의를 마치고, 김준 부회장(왼쪽)이 CES 2022 SK 전시장에서 SK온 배터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