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삼성전자 연도별 실적삼성전자 연도별 실적LG전자 연도별 실적지난해 동반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도 반도체와 가전의 강한 수요 확대에 힘입어 호실적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사상 처음 매출 300조원 돌파가 예상된다. LG전자 역시 76조원을 넘어 80조원까지도 점쳐진다.

CES 2022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마이크로LED TV를 살펴보고 있다. [자료:삼성전자]
<CES 2022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마이크로LED TV를 살펴보고 있다. [자료:삼성전자]>

◇역대 최대 매출 삼성전자·LG전자

두 회사는 지난 7일 2021년 잠정 실적발표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279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LG전자도 74조7219억으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역대급으로 각각 51조5700억원, 3조8677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매출은 역대 최대치이고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호황기였던 2018년(58조8900억원) 이후 최고 수준이자 역대 3번째로 많다. 호실적을 이끈 1등 공신은 반도체 부문이다. 3분기 일시적으로 D램 가격 하락세를 겪었지만 당초 예상보다 낙폭은 크지 않았다.

글로벌 데이터센터 투자 확대에 따라 서버 수요가 증가한 만큼 서버향 메모리 성과가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신규 중앙처리장치(CPU) 교체 수요에 따라 메모리 공급도 활발했다.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IM부문 실적은 107조5000억원, 영업이익 14조원으로 추산된다. 갤럭시Z 시리즈 폴더블 스마트폰 판매 호조와 더불어 태블릿과 웨어러블 등도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가전부문 역시 '비스포크'를 중심으로 연말 성수기를 거치며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는 평가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노트북과 태블릿PC 등 중소형 정보기술(IT) 기기 판매가 늘면서 견고한 실적을 유지했다.

LG전자 실적 개선은 생활가전(H&A)과 HE사업본부(TV)가 이끌었다. H&A사업본부는 지난 3분기에 처음으로 분기 매출 7조원을 돌파했고 스타일러, 건조기 등 신가전 판매도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출하량이 두 배 이상 늘며 실적을 견인한 OLED TV와 완성차 시장에서 수주를 확대하는 전장(VS)사업까지 실적 향상에 힘을 더했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LG전자 전광판. [자료:LG전자]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LG전자 전광판. [자료:LG전자]>

◇올해도 최대 실적 예고, 300조·80조 시대 연다

업계와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올해 사상 처음 매출 30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역시 반도체가 삼성전자 실적을 이끌 핵심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상승 사이클 시작, 파운드리 단가 상승, 엑시노스 판매량 증가 등이 실적개선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반도체 공급 부족이 지속될 것이란 관측 속에서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등 전 분야 성장이 예상된다. 당초 하락세가 예상됐던 D램 가격은 반등할 조짐이 강하다. 인텔과 AMD가 차세대 메모리 규격인 DDR5를 지원할 서버용 CPU 출시를 앞두고 있어 서버향 DDR5 메모리 매출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모바일 부분에서는 2월 공개 예정인 갤럭시S22 시리즈와 하반기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 등에 힘입어 실적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더블 스마트폰 판매가 본궤도에 진입하면서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 DP 부문은 OLED 수요 확대가 호재다.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은 S펜 수납 등 '갤럭시노트'의 모바일 경험을 반영했다. 폴더블폰은 출하량 목표를 지난해 대비 두 배 가까이 늘린 1300만대로 설정, 수익성 개선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급형 갤럭시A 시리즈 역시 5세대(5G) 이동통신을 확대 지원한다. 소비자가전도 프리미엄 TV와 비스포크 시리즈를 중심으로 지난해보다 실적 개선이 점쳐진다.

LG전자는 프리미엄 TV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전장 사업의 흑자전환 등 효과로 매출 76조원, 영업이익은 5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다크호스가 될 전장사업이 힘을 받는다면 매출 80조원도 꿈이 아니라는 조심스러운 전망도 나온다.

증권가는 2022년 TV 중 프리미엄 영역인 OLED TV 판매 증가와 시장 확대로 LG전자에게 반사이익과 추가 이익 상향 가능성을 점쳤다. 가전(H&A)에서 신제품 출시 및 신가전, 프리미엄 비중 확대 효과도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식기세척기, 스타일러 등 위생 가전에 대한 해외 소비자 인식 확대로 해외 비중이 늘어난 신가전은 올해도 LG전자 실적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다.

권동준·박정은기자 공동취재

<삼성전자 연도별 실적, 2022년은 에프앤가이드 전망, 단위: 억원)

< LG전자 연도별 실적, 2022년은 에프앤가이드 전망, 단위: 억원)

[자료:각 사 취합, 에프앤가이드]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작년 사상 최대 매출 삼성·LG전자, 올해도 새역사 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