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알파, 메타버스 기반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한국토지신탁 김정선 대표, kt alpha 정기호 대표, 후오비 코리아 최준용 공동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왼쪽부터) 한국토지신탁 김정선 대표, kt alpha 정기호 대표, 후오비 코리아 최준용 공동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KT알파(kt alpha)는 메타버스 기반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을 신사업으로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KT알파는 한국토지신탁, 후오비 코리아와 메타버스 제휴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가상토지·가상부동산 등 가상자산에 대한 거래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 아이템 거래 및 콘텐츠형 서비스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그 중에서도 KT알파는 메타버스 월드맵 플랫폼 구축과 쇼핑, 콘텐츠 등 거래 서비스 발굴·운영을 맡는다. 한국토지신탁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반 가상부동산 환경 조성 및 분양(임대)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금융시스템 구상을, 후오비 코리아는 가상자산·아이템 NFT 거래를 담당한다.

정기호 KT알파 대표는 “올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옴니버스 메타밸리(가칭)' 플랫폼 구축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향후 주요 사업군인 K쇼핑, 콘텐츠 유통 등도 플랫폼 내 거래 서비스 형태로 만나볼 수 있도록 구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 alpha 메타버스 제휴협력 사업관계도
<kt alpha 메타버스 제휴협력 사업관계도>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