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사적모임 6인' 17일 적용…설 연휴 지나 내달 6일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4 kimsdoo@yna.co.kr>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설 연휴가 끝난 후 다음 달 6일까지 3주 동안 '사적모임 인원 6인,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 제한 9시'의 거리두기 방안을 적용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심사숙고한 결과, 정부는 앞으로 설 연휴가 끝나는 주까지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면서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고령층의 3차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위증증 환자가 600명대로 줄었고, 병상이 확충되면서 중환자병상 가동률도 30%대로 내려왔다. 하지만,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교육·교통·소방 등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김 총리는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뤄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가공할 전파력을 감당해 낼 수 있도록 속도와 효율에 방점을 두고 방역과 의료 대응, 사회 필수기능 유지까지 대비책을 마련했다”면서 “최대한 빨리 개편방안을 실행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