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콘협, "로블록스 K팝 게임방, 아티스트 IP 무단이용 발생…메타버스 내 저작권 고려해야"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이하 음콘협)가 플랫폼 '로블록스' 내 우려상황들을 토대로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의 K팝 저작권 보호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함을 지적했다.

14일 음콘협은 공식 유튜브채널 'OK POP!! (오케이팝!!)'을 통해 콘텐츠 'CHOI'S CHOICE'의 신규회차 '로블록스 한국상륙! 그런데 K-POP은 비상사태?!' 편을 공개했다.

콘텐츠 'CHOI'S CHOICE'는 최광호 음콘협 사무총장이 진행하는 음악 관련 이슈브리핑 콘텐츠다.

사진=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제공
<사진=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제공>

'로블록스 한국상륙! 그런데 K-POP은 비상사태?!' 편은 샌드박스형 게임 로블록스 속 K팝 무단이용 사례를 토대로 최근 각광받는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의 저작권 침해 문제를 환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음악은 물론 안무, 아티스트 이름 및 로고 등의 상표권, 아티스트 퍼블리티시권 등 K팝에 얽힌 직접적인 지식재산권 침해와 함께, 관련 디지털상품 판매를 통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지적, 적극적인 고려를 필요로 함을 이야기하고 있다.

최광호 음콘협 사무총장은“이러한 이의제기는 로블록스 사업에 대한 견제 내지 방해가 아닌 메타버스 내 올바른 저작권 사용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합법적인 시장 구축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음콘협 및 가온차트 브리핑 세부영상은 ‘오케이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