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공직기강 확립' 언급 이틀만에...靑, 정부합동 공직기강 집중감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는 14일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집중감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찰에는 국무총리실과 감사원 등이 참여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및 전 부처 '공직기강을 확립하라'고 지시한지 이틀 만이다.

청와대는 이날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국무총리실, 감사원과 공직기강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고 공직사회 전반 업무 해태·권한 남용 등 기강 해이에 대해 범정부 차원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를 비롯한 전 부처는 국민 보호의 본분을 다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임에도 임기 말에 따른 일부 공직자 업무 해태, 무사안일 등 기강 해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선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과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 특별조사국이 각각 역할을 분담, 중앙 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은 물론, 공공기관 임직원 업무 해태, 관리 감독 태만, 무사안일 등 복무기강을 중점 점검하기로 했다. 또 각종 인·허가 비리, 금품향응·수수 등 공직비위와 갑질 등 권한남용 행위에 대한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국무조정실은 오는 18일 중앙부처 감사관회의를 개최한다. 문 대통령 임기 말 공직기강 확립 및 복무관리 방안을 논의한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