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소부장 기업 연초 잇단 상장…공모주 시장 달군다

유망 소부장 기업 연초 잇단 상장…공모주 시장 달군다

연초부터 기술력을 갖춘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기업이 연이어 상장에 나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차세대 통신과 디스플레이 등 유망 분야 소부장 기업들이 주식 시장에 데뷔하는 데다, 연초 상장하는 기업들의 성과는 이후 공모에 나서는 기업 성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주목된다.

16일 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오는 20일 공모주 청약을 시작하는 이지트로닉스를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나래나노텍, 아셈스, 퓨런티어, 풍원정밀 등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오는 18일 올해 최대 공모주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이 일반 공모에 돌입한 가운데 기관 주문액이 1경 이상 몰리면서 공모 시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LG에너지솔루션에 이어 소부장 기업들이 줄줄이 공모에 나서면서 달아오른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상장하는 이지트로닉스는 전기차와 통신장비 등에 사용되는 전력변환장치 제조업체다. 나래나노텍은 디스플레이 장비, 아셈스는 친환경 접착 소재 전문 기업이다. 퓨런티어는 자율주행 센싱카메라 공정장비 분야에서, 풍원정밀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메탈 마스크 제조 분야에서 입지를 구축했다. 이들 기업은 전기차, 차세대 통신장비, 자율주행차,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 모두 미래 성장 분야가 주력 시장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2월까지 공모에 들어가는 5개 기업은 대부분 소부장 특례로 상장한다. 이들 외에도 성일하이텍, 세아메카닉스 등 지난해 상장 절차에 돌입한 소부장 전문 기업들도 많아 코스닥 시장에 소부장 기업이 계속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부장특례상장이 늘어난 것은 소부장 기업 집중 육성과 지원 정책이 효과를 거둔 결과다. 일본이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소부장 기업에 대한 지원이 확대됐고, 기업 성장을 돕기 위한 정책적 지원도 뒤따랐다. 한국거래소가 소부장 기업을 기술특례상장 대상 기업에 포함시킨 것도 이런 정책 지원의 일환이다. 또 올해 상장하는 기업 중 상당수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정부 주도로 조성한 소부장 특화 벤처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소부장특례상장은 기존 기술특례상장보다 절차도 용이하다. 기술특례상장을 위해서는 2곳의 평가기관으로부터 A, BBB 이상의 등급을 획득해야 하는데, 소부장특례상장의 경우에는 단일 기관의 A등급만 획득하면 된다. 이런 지원을 통해 2020년 17개 소부장 기업이 상장했고, 지난해에는 25개 기업이 상장했다. 올해도 20개 내외의 소부장 기업 상장이 예상된다.


※ 소부장 기업 상장 일정

자료:한국거래소

유망 소부장 기업 연초 잇단 상장…공모주 시장 달군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