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국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간 2만 5484개소, 인허가기관이 점검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사고 현장에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에 투입되는 해체 크레인 부품 및 조립 크레인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사고 현장에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에 투입되는 해체 크레인 부품 및 조립 크레인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광주 아파트 건설사고 관련 14일 제1차 건설사고대응본부(본부장 1차관) 회의를 열어 전국 건설현장의 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키로 했다.

14일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공사비 1억원 이상 건설현장은 4만5729개소로, 이중 공공현장은 2만245개소, 민간현장은 2만5484개소다.

공공현장 중 국토부 소관 시설인 도로, 철도, 공항, 지하철, 각종 주택 건설현장 4309개소에 대해서는 21일까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각 발주청이 소관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토록 요청한다. 민간현장 2만5484개소에 대해서는 21일까지 각 현장의 시공사·감리사가 자체적으로 점검토록 한 후, 24일부터 인허가기관이 소관 주요 현장에 대해 점검을 하도록 요청한다.

이번 사고와 유사한 공정을 진행 중일 것으로 추정되는 공공·민간 고층건축현장 1105개소에 대해서는 발주청·인허가기관과 협의해 국토부가 점검실적을 관리한다. 24일부터 지방국토관리청의 직접점검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들 현장에는 기둥 벽체 등 주요 구조부 시공 안전성, 거푸집 등 가시설 설치 관리, 타워크레인·건설기계 안전관리 등을 살핀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