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공모가 30만원 확정...주문 규모 역대 최고치 '1경5203조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에너지솔루션이 14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이달 말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 예정인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는 30만 원으로 확정됐다.

LG엔솔 공모가 30만원 확정...주문 규모 역대 최고치 '1경5203조원'

수요예측에는 국내 기관 1536곳, 해외 기관 452곳 등 총 1988개 기관이 참여, 경쟁률 '2023 대 1'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역사상 최고 경쟁률이다.

전체 주문 규모는 1경5203조원으로, '경' 단위의 주문이 모인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수요예측에 참여한 대부분의 기관투자자들은 주당 희망공모가액으로 최상단인 30만원 이상을 제시했다. 일정 기간(15일~최대 6개월) 동안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의무보유확약 신청 비율도 77.4%에 달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최종 공모 주식수는 4250만주, 총 공모 규모는 12조7500억원이다. 상장 후 시가 총액은 확정 공모가(30만원) 기준 70조2000억원이다.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국내 기업 중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 이어 세 번째로 시총 100조원 선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청약이 가능하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