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등 대형연구시설 관리 강화...대형연구시설전문위 가동

중이온가속기 건설현장
<중이온가속기 건설현장>

정부가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에 대한 관리 강화로 구축 지연 등을 방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산하 대형연구시설전문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전문위는 지난해 4월 과기정통부가 제시한 대형연구시설 구축 내실화를 위한 사업추진 개선방안 이행에 따라 신설됐다.

과기정통부는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 간 기간 연장이나 예산 증가 등을 최소화하고, 연구시설 적기 구축을 위한 사업추진체계 정비, 사업관리 역량 강화, 지원체계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지난해 10월 전문위 신설을 완료했다.

현재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으로는 중이온가속기, 수출용 신형 연구로 등이 추진되고 있다.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은 2011년부터 장치 구축 및 시설 건설 등에 총 1조5000억원 예산을 투입해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저에너지구간 가속장치 설치 완료까지 4차례에 걸친 기본계획 변경이 이뤄지면서 대표적인 구축 지연 사례로 남았다.

이로 인해 대표적 사업 성과인 첫 빔 인출은 오는 10월로 연기된 상태다.

전문위는 이 같은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 내실화 방안 이행현황을 점검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영환 인하대 스마트시티연구센터장을 위원장으로 사업관리전문가, 대형연구시설 구축 경험자, 기술분야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전문위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전문위는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 내실화 방안의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형전문위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이어 대형연구시설 구축사업 내실화를 위한 사업추진 개선방안 추진과제 및 이행현황 및 2022년 대형연구시설전문위원회 운영계획 등 안건 보고와 이에 대한 참석자 간 논의가 이뤄졌다.

전문위는 앞으로 국가 차원 대형연구시설 정책과 계획 검토와 대형연구시설구축 사업단별 추진단계 및 사업 특성에 맞춘 기획 컨설팅 역할을 수행한다. 구축사업별 예비타당성조사 참여를 통해 설계 적정성·타당성 검토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대형연구시설은 기술 패권 경쟁 시대에서 핵심기술 개발과 고급인력 확보 및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 구축 중심축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대형연구시설 구축과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