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메카질라’에 이렇게 착륙합니다”

스페이스X 발사대 콘셉트.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스페이스X 발사대 콘셉트.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발사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줄 스페이스X의 차세대 ‘발사 겸 캐치타워’ 메카질라(mechazilla)의 구동 모습을 공개했다.

미국 텍사스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건설된 스페이스X ‘메카질라’ 실제 모습.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미국 텍사스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건설된 스페이스X ‘메카질라’ 실제 모습.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20일(현지 시각)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메카질라의 로봇팔로 로켓을 잡는 시뮬레이션 영상과 실제 발사대가 작동되는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10일 타워의 실제 모습을 공개한 이후 자세한 구동 과정을 담은 것이다.

테스트 중인 스페이스X 발사대 ‘메카질라’.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테스트 중인 스페이스X 발사대 ‘메카질라’.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영화 속 괴물 고질라에서 이름을 따온 메카질라는 스페이스X 미국 텍사스 주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건설해 테스트 중인 높이만 145m에 이르는 거대한 타워다. 달 • 화성용 우주선인 ‘스타십’을 위해 건설된 이 타워는 발사 후 재사용까지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현재 스페이스X는 발사 로켓을 지상이나 해상 바지선에 역분사 방식으로 착륙시켜 회수한 뒤 재활용하고 있다. 바다에 떨어지거나 지상에 자유낙하 해 버려지던 연료통과 엔진을 재활용함으로써 발사 비용을 10분의 1로 줄였다.

스페이스X ‘메카질라’의 로봇팔 ‘젓가락’이 로켓을 잡아채는 시뮬레이션 영상 캡쳐.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스페이스X ‘메카질라’의 로봇팔 ‘젓가락’이 로켓을 잡아채는 시뮬레이션 영상 캡쳐. 사진=일론머스크 트위터>

만약 이 발사대가 성공적으로 기능한다면 발사비용을 또 다시 줄일 수 있게 된다. 메카질라에는 ‘젓가락(Chopsticks)’이라고 불리는 로봇 팔이 달려있는데, 이를 이용해 지구로 착륙하는 우주선을 잡는다는 아이디어다.

지상에 내려진 로켓은 연료가 주입되고, 우주선이 그 위에 장착돼 1시간 만에 재발사를 위한 준비가 끝난다는 것이 머스크 CEO의 설명이다. 또한 이 발사대에서 발사와 착륙을 모두 진행하게 된다면 착륙을 위한 별도의 다리가 필요 없어 무게와 연료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