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싱가포르에서 740억 규모 수주 '쾌거'

대한전선이 싱가포르 전력회사 SP파워에셋(SP PowerAssets)이 발주한 400㎸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5000만 달러(한화 약 600억) 규모다.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서쪽 주롱 섬에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대한전선은 400㎸ 초고압케이블과 접속재 일체를 공급한다.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과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턴키(Full Turn-key) 방식 프로젝트다.

400㎸ 전력망은 싱가포르에서 사용되는 전압 중 가장 높은 전압이다. 안정성 확보를 위해 기술력과 품질에 대한 철저한 평가가 진행된다.

이번 사업은 싱가포르에서 2016년 이후 5년여 만에 추진되는 400㎸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대한전선은 지난 25년간 싱가포르에서 쌓은 프로젝트 경험과 기술역량, 시공능력 등 종합적인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계약자로 선정됐다.

대한전선은 이 프로젝트 외에도 싱가포르 남단 변전소에 설치될 약 1200만 달러(한화 약 140억) 규모 66㎸ 고압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도 수주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히는 싱가포르에서 유럽, 일본 등 글로벌 유수 기업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연이어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각 국가 인프라 투자가 활발해지고 있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한전선의 수주 확대가 지속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400kV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400kV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