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 중소 케이블TV 지원방안 논의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중소 케이블TV(개별SO) 지원 정책을 마련한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별SO 지원이 골자인 개정 방송법 통과에 따른 시행령 등 후속 절차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21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대회의실에서 이래운 케이블TV방송협회장과 개별SO 대표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국내 유료방송 시장 전반적 성장 정체와 OTT 세계적 확산, IPTV 3사 인수합병(M&A) 진행과 콘텐츠 투자 확대 등으로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을 고려, 개별SO 활로를 모색했다.

개별SO는 “지역 생활 플랫폼으로 취약계층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재난방송·지역밀착형 프로그램 등을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미디어 복지 확대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IPTV의 결합상품 악용과 과도한 경품 제공 금지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과기정통부는 개별SO 지원 근거를 규정한 개정 방송법에 따라 개별SO 지역채널 방송프로그램 제작 등 구체적 지원내용과 지원체계를 정하는 방송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하고 있다. 유료방송 상생협력 지원을 위한 재정 지원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조 차관은 “그동안 개별SO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역민과 가장 친밀한 매체로 지역 생활 정보와 뉴스를 빠르고 깊이 있게 알리는 공적 역할을 수행했다”며 “향후 지역방송 가치와 역할이 유지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도 개별SO가 필요한 지원을 제공, 시청자 권익보호와 공정한 경쟁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SO도 미디어 환경 변화를 멀리 바라보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기술 혁신, 서비스 품질 향상, 이용자 권익 보호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