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설 귀성길 지원...국내 완성차, 車 무상점검·긴급출동반 운영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자동차 제작사가 설 연휴를 앞두고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와 함께 긴급출동반을 운영해 안전한 귀성길을 지원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2022년 설 연휴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자동차 무상점검에는 현대자동차,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가 참여한다. 오는 26일 오전 8시 30분부터 28일 오후 5시 30분까지 3일간 진행한다.

현대자동차는 21개 직영 하이테크센터와 1331개 서비스 협력사(블루핸즈)에서, 기아는 18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783개 서비스 협력사(오토큐)에서 무상점검을 실시한다.

한국지엠은 9개 직영 서비스센터, 르노삼성차는 7개 직영 서비스센터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을 지원한다.

고객은 엔진·에어컨·제동장치 상태,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상태, 냉각수 및 각종 오일류, 와이퍼, 휴즈 상태 등을 점검 받을 수 있다.

필요한 경우 휴즈 등 일부 소모성 부품은 즉시 무상으로 교체한다.

또 제작사별로 긴급출동반을 운영해 자동차 운행 중 고장 또는 교통사고 발생에 대응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