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술 개발 추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2027년 레벨4+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신규 지원 국책과제 사업을 공고했다. 완성차 제조사, 자동차 부품사, 소프트웨어(SW) 개발사, 통신사 등 민간기업과 다양한 연구기관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은 다음달 3일부터 14일까지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국책과제 사업 신청을 받는다.

신규 지원 과제는 총 7개다. 사업단은 사업계획서를 받아 평가한 뒤 오는 4월 수행 사업자 및 기관을 최종 선정해 정부 출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먼저 대형트럭 장거리 운행에 따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거점기반 레벨4+ 자율주행 대형 트럭 차량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고속도로, 자동차전용도로 주변 물류 거점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대형트럭 상용화를 대비하기 위한 조치다.

자율주행차 수명을 예측하고 유지보수를 진행하기 위한 기술도 개발한다. 다변량 데이터 베이스(DB)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핵심부품의 고장 예지 및 건전성 관리 기술을 확보한다. 인지센서, 컴퓨팅 플랫폼, 통신 장치 등에 대한 고장률을 관리해 적기에 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레벨4+ 자율주행 국산 부품 기반 통합 자율주행시스템 개발과 실차 기반 평가 프로세스 정립, 시험방법과 규격도 정립한다. 자율주행 실험 차량(T-Car)을 기반으로 연구한다.

자율주행차 사고 위험 대응기술(SOTIF) 개발 과제도 신청받는다. 레벨4 자율주행차가 실도로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인지 성능의 한계, 잘못된 판단, 운전자 오사용을 방지하는 게 목적이다.

자율주행차가 최악의 조건이 포함된 주행 환경 변화에서도 스스로 변화를 인지하고 자차 위치를 추정하는 기술도 확보한다. 입체도로, 도심지나 위성측위시스템(GNSS) 음영지역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차 위치는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레벨4 자율주행차가 고장 상황에서도 한시적으로 주행 기능을 유지하는 '고장 시 안전작동' 기능도 개발한다. 시스템 오류로 인한 급작스러운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정차를 지원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DNN) 안전 설계 기술을 확보한다.

국제 안전기준에 부합하는 차량 제어기, 차량 내 통신(IVN)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를 탑재할 자율주행 시스템(DCU) 보안 평가 기술도 개발한다. 외부 사이버 공격을 대비한 자동차 보안 강화 차원이다.

<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신규지원 대상과제

정부,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술 개발 추진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