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신안 태양광 상업운전 시작…주민에게 매년 26억원 이익 공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인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가 상업운전을 시작한다.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는 국내 최대 규모 주민 투자를 확보해 수용성을 높였고 규모의 경제로 계통연계 문제도 해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전남 신안군에서 국내 최대인 150㎿ 규모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는 발전 공기업인 남동발전, 국내 태양광 모듈 업체인 탑선이 참여한 사업으로 총 사업비 3196억원을 투자했다. 신안군 지도와 사옥도 소재 총 4개 마을에 건설했다.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는 설비용량과 단일 사업자 기준 국내 최대 규모다. 신안 지도읍 내에 있는 폐염전 부지를 활용했다. 우수한 일사량을 바탕으로 연간 209.7GWh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월 350㎾h를 소비하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연간 약4만9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다. 발전소가 운영되는 20년 동안 약 180만톤 이산화탄소와 410톤 미세먼지를 감축한다.

신안 태양광 발전단지는 최대 규모 주민 투자를 확보한 주민참여형 사업을 지역 주민 수용성을 높이고, 농어촌 공동체 소득원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 신안 태양광 사업은 지금까지 추진된 주민참여형 사업 중 최대 규모인 128억원을 주민이 투자했다. 발전소 인근 주민 2875명이 참여하는 협동조합을 구성, 채권 방식으로 총 사업비의 4%(128억원)를 투자했다.

정부에서 주민참여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주민참여자금으로 주민 투자금 총액 90%(116억원)를 조달했다. 발전소 전력판매 수익 중 연간 26억원이 주민조합에 지급될 예정이다.

또 규모의 경제를 통한 계통연계 해소 모범사례로 꼽힌다. 신안 태양광 사업은 발전사업허가를 획득했지만 계통 용량이 부족해 사업 추진에 애로를 겪던 신안 지도·사옥도 내의 소규모 발전사업을 통합했다. 이를 통해 220㎿ 규모 민자변전소를 건설하고 14㎞ 해저케이블 등 신규 송전선로를 구축하는 등 지역의 전력 계통 문제를 해소했다.

문 장관은 “오늘 신안 태양광 준공이 주민참여형 이익공유 모델이 더욱 널리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더 많은 주민이 발전사업에 참여하고, 수익을 더욱 공정하게 나눌 방안을 포함하는 '주민참여사업 개선방안'을 신안 사례를 참조해 곧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