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미크론 대응 “의사결정 속도 빨리할 필요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보고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보고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를 갖고 “의사결정 속도를 빨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하루 1만3000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방역당국의 빠른 대응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본격적인 방역 성적표는 지금부터 (나오는 것)이고 K방역 성과도 오미크론 (대응)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병상 확보에 성과를 냈지만 오미크론 증가 속도에 따라 여전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특히 소아 병상을 충분히 확충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키트도 생산물량이 충분해 보이지만 일시적으로 수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지자체 선별진료소 전달 등 수급체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초기에 세밀하게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무상지원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지나친 불안과 공포는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길게는 한 달 전부터 오미크론 대응을 준비했는데 그 상황을 국민께 자세하고 자신있게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