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들도 '네거티브 중단' 동참해달라" 단톡방 호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은 26일 민주당 소속 의원들에게 대선에서 '네거티브 자제'를 요청했다.

박 단장은 민주당 의원들이 속한 단체 채팅방에서 “이재명 후보에 이어 공보단 역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그 대열에 우리 의원님들께서도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로지 민생, 미래, 국민들의 삶만 말하겠다며, 야당도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박 단장은 “대결과 분열, 혐오와 차별을 동원해서라도 상대를 공격하는 파괴적 정치에서 벗어나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다짐이고 약속”이라며 “우리부터 국민이 등돌리는 이런 소모적 정치에서 과감하게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벌써부터 이재명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흠집내려 애쓰고 있다”며 “작은 트집이라도 잡아 후보의 다짐을 퇴색시키려는 국민의힘에게 빌미를 줘선 안 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우리에게 오로지 민생을 책임지고 변화를 주도하는 열의와 진정성 있는 태도를 바라고 있다”며 “일하는 대통령, 일하는 정부, 일하는 민주당으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후보의 결의가 우리의 행동 지침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단장은 “야당을 비판하기에 앞서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한 후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음파일을 틀자 “선거용 쇼”라고 비판했다. 이 같은 야당 반응을 두고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 차원에서 의원들에게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