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인텔·월풀 제치고 세계 1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반도체·생활가전 부문에서 각각 인텔, 월풀을 제치고 연간 기준 매출 세계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한 삼성과 LG는 다시 글로벌 전자 명가의 위상을 확인했다.

삼성 사옥.
<삼성 사옥.>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반도체 호황, 생활가전 수요 확대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최대 매출을 올렸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 연결 기준 매출은 지난해 279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8.07%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51조6300억원으로 전년보다 43.45% 늘었다. 영업이익은 반도체 슈퍼호황기였던 2018년(58조8900억원)과 2017년(53조6500억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에서 지난해 94조원 이상 매출을 기록해 미국 인텔을 제치고 3년 만에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확정했다. 반도체 부문 연간 영업이익은 29조200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는 전년보다 10조원 넘게 증가한 규모다.

스마트폰과 소비자 가전도 지난해 모두 성장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옛 IM부문의 연간 매출은 109조2500억원, 영업이익은 13조6500억원을 기록했다. 차세대 제품군인 폴더블폰 판매가 크게 기여했다. 소비자 가전 부문은 연간 매출 55조8300억원, 영업이익 3조6500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약 7조원 및 2000억원 증가했다. 디스플레이 부문(삼성디스플레이)도 연간 매출 31조7100억원, 영업이익 4조46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성장세를 나타냈다.

LG전자도 LG 오브제컬렉션 시리즈와 올레드 TV 판매 호조에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매출 74조7216억원, 영업이익 3조863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역대 최대치이며, 영업이익은 2020년 다음으로 두 번째로 높다. LG전자 생활가전 매출은 27조1097억원으로, 경쟁사인 미국 월풀(약 25조2080억원)을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세계 1위를 달성했다.

LG 사옥.
<LG 사옥.>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