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기업 백신휴가 도입, 반년새 2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코로나19 백신 휴가 부여 현황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와 감염자 급증으로 인해 백신 휴가를 도입하는 기업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 테크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1290곳을 대상으로 '백신 휴가 부여 현황'을 조사한 결과 52.7%가 '부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조사 결과(22.5%)보다 30.2%P 증가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73.6%)이 중소기업(50.2%)보다 백신휴가를 부여하는 비율이 23.4%P 높았다.

백신 휴가를 부여하는 이유로는 '백신 부작용으로 업무가 어려울 것 같아서'(61.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서'(37.3%), '백신 휴가 부여에 대한 당국의 권고가 있어서'(25.1%),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24.9%), '경영진의 방침이어서'(15.5%) 등이 뒤를 이었다.

백신 휴가는 유급 휴가로 부여한다는 기업이 92.5%로 무급휴가(7.5%)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차 부여 일수도 기업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은 1일(57.6%), 2일(39.6%), 3일(2.8%) 순으로 2일 이상 부여하는 기업이 42.4%였다. 그러나 중소기업은 1일(75.6%), 2일(23.2%), 3일(1.1%) 순으로 2일 이상 부여하는 기업이 24.3%에 그쳤다.

<코로나19 백신 휴가 부여 현황, 출처=사람인>

<코로나19 백신 휴가 부여 이유(복수응답), 출처=사람인>

[데이터뉴스]기업 백신휴가 도입, 반년새 2배

[데이터뉴스]기업 백신휴가 도입, 반년새 2배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