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2]화웨이, 3세대 최신 무선 솔루션 공개... 고품질·친환경 5G 지원

간 빈(Gan Bin)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제품 부문 부사장
<간 빈(Gan Bin)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제품 부문 부사장>

화웨이가 MWC22 바르셀로나에서 3세대 TDD(시분할 이중 통신) 매시브 마이모와 FDD(주파수 분할 이중 통신) 초광대역 다중 안테나 제품 등 최신 무선 솔루션을 공개하고 새로운 지능형 RAN아케텍쳐를 출시했다.

간빈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제품 부문 부사장은 “3세대 매시브 마이모와 FDD 초광대역 다중 안테나 포트폴리오는 네트워크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더욱 향상시킨다”며 “이통사의 고품질 친환경 5G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3세대 TDD 매시브 마이모 시리즈는 이전 세대보다 안테나 소자를 192개에서 384개로 늘렸다. 3세대 메타AAU와 블레이드AAU 시리즈 등으로 구성됐다.

3세대 메타AAU는 초대형 안테나 배열과 어댑티브 고해상도 터보 빔포밍 알고리즘을 사용해 대용량 다중 입출력장치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켰다. 기존 64T 대비 커버리지는 3dB, 사용자 경험은 30% 개선했다. 32T와 비교 시 커버리지는 6dB, 사용자 경험은 60% 개선됐다. 동일한 커버리지를 기준으로 전력 소비량은 기존 AAU보다 약 30% 감소하는 효과를 낸다.

FDD 초광대역 다중 안테나 제품군은 '4T4R RRU'와 '8T8R', '이지매크로 3.0', '북 RRU 3.0'을 새로운 솔루션으로 선보였다.

초경량 광대역을 지원하는 '4T4R RRU'는 700~900MHz, 1.8~2.6GHz, 1.4GHz 다중 대역 네트워크 구축과 모든 모드에서 동적 전력 공유가 가능하다. 전력 소비도 30% 감축한다. 고출력 초광대역 8T8R은 1.8GHz와 2.1GHz의 조합을 사용해 1GHz 이하 대역에 동등한 커버리지를 제공한다.

헤르츠(Hertz) 플랫폼 친환경 안테나를 탑재한 8T8R네이티브는 에너지 소비량을 15% 더 절감할 수 있다. 4G 네트워크 용량을 4T 네트워크 대비 3배, 5G 네트워크 용량을 5배 증가시킬 수 있는 상용 FDD 대용량 다중 입출력장치도 제공한다.

TDD·FDD 듀얼밴드 '이지매크로 3.0'과 '북 RRU 3.0'은 주거 지역과 주요 도심에서 주문형 구축을 간소화한다.

이날 화웨이가 새롭게 출시한 '지능형 RAN(Intelligent RAN)'은 이용자 경험과 친환경, 서비스, 그리고 운영 및 유지보수(O&M)를 포함해 무선 네트워크 모든 방면에서 지능적으로 구동되는 아키텍쳐다.

간 부사장은 “화웨이 '지능형 RAN'은 대기 상태가 없는 자동화 형태의 비대면 네트워크를 구현하고 자율 네트워크를 가능하게 한다”며 “이통사가 5G의 새로운 공간과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