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5년 10만km 내 차량, 신차급 판매"

중고차 시장 진출 공식화
상생안 담은 첫 세부안 공개
연도별 시장 점유율 자체 제한
중기부, 이달 심의위서 논의

현대차가 7일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고 세부 사업 계획을 처음 공개했다. 5년 10만㎞ 이내 자사 브랜드 중고차만을 엄선해서 온라인 중심으로 판매한다. 기존 중고차 매매업계와의 상생을 준수하며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 한 중고차 매매단지. 전자신문 DB
<서울 한 중고차 매매단지. 전자신문 DB>

현대차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올해 초 중소벤처기업부가 현대차에 중고차 사업 개시 일시 정지를 권고했으나 이는 강제가 아닌 권고 사안으로 법적으로 사업을 개시할 수 있다. 중기부는 이달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 업종 심의위원회를 열어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의식한 듯 현대차는 기존 매매업계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앞선 협의 과정에서 마련한 상생안을 준수한다고 강조했다. 상생안 주요 내용은 △5년 10만㎞ 이내 자사 중고차만 판매 △인증 중고차 대상 이외 물량은 기존 매매업계에 공급 △연도별 시장점유율 제한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 공개 △중고차 산업 종사자 교육 지원 등이다.

현대차는 올해 시장점유율 2.5%를 시작으로 2023년 3.6%, 2024년 5.1%까지 시장점유율을 자체적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산업연합회(KAIA)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를 포함해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중고차 시장에 진출할 경우 2026년 5개사 합계 시장 점유율은 7.5~12.9% 수준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5년 10만㎞ 이내 자사 브랜드 중고차 가운데 품질 테스트를 통과한 차량만 판매한다. 정밀한 성능검사와 수리를 거친 후 품질을 인증해서 판매하는 인증 중고차(CPO) 방식이다. 200여개 항목의 엄격한 품질검사를 통과한 차량만을 선별해 신차 수준 상품화 과정을 거친다.

현대차 중고차 가상전시장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예시 화면.
<현대차 중고차 가상전시장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예시 화면.>

현대차는 총 3단계에 걸친 중고차 품질검사와 인증체계(매집점검-정밀진단-인증검사)를 마련하고 '인증 중고차 전용 하이테크센터'를 구축한다. 판매 대상 범위를 벗어난 차량이 소비자로부터 접수되면 경매 등 공정한 방법으로 기존 매매업계에 공급할 계획이다.

판매 채널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온라인 가상전시장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상품 검색, 비교부터 견적, 계약, 출고, 배송까지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온라인 원스톱 쇼핑을 구현한다. 고객이 가상전시장에서 중고차를 계약하면 집 앞 등 원하는 장소로 배송한다.

현대차는 중고차 정보 비대칭 해소를 위해 다양한 중고차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해서 보여 주는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가칭 중고차 연구소)'을 구축한다. 자사 고객뿐 아니라 타사 고객과 기존 중고차 업계 등 모든 시장 참여자들에게 정보를 공개한다. 정보 독점을 해소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 진출이 소비자와 중고차 시장 발전에 미치는 긍정 효과에 대해 이해를 돕기 위해 사업 추진 방향을 공개했다”며 “중고차 품질과 성능 수준을 향상해 시장 신뢰를 높이고, 중고차 산업이 매매업 중심에서 벗어나 외연을 확장하도록 기존 업계와 다양한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