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조기 달성

LG전자,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조기 달성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G 전자 연도별 온실가스 배출량 추이LG전자가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9년이나 앞당겨 달성했다. LG전자는 2030년 탄소중립, 2050년 재생에너지 100% 전환 등 다음 목표를 위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17일 LG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온실가스를 총 81만4734톤 배출했다. 전년(89만8619톤)보다 8만톤, 지난 2018년(134만344톤)보다 53만톤(약 40%) 감소했다. 정부는 지난해 NDC를 2018년 대비 2030년 35% 감축에서 40%로 상향 조정해 유엔에 제출했다. 제조업 등 에너지다소비 산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도전적인 목표라는 평가였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도 10대 공약 중 하나로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을 내걸었다. 기업 생산활동에 부담될 정도의 온실가스 감축은 지양하고 원자력발전 비중을 높여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방향이다. 무리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기업활동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LG전자 스마트파트 생산라인. [자료:LG전자]
<LG전자 스마트파트 생산라인. [자료:LG전자]>

LG전자는 정부 온실가스감축목표 기한인 2030년보다 9년이나 앞당겨 지난해에 배출량 40% 감축을 실현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에너지목표관리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등에 적극 참여하며 감축 활동을 추진한 결과다. 보유한 기술 및 역량, 제품과 솔루션을 활용해 지구온난화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사업 운영으로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했다.

LG전자는 NDC 달성에 이어 오는 2030년 탄소중립, 2050년 재생에너지 100% 전환(RE100) 목표를 위해 ESG 경영에 힘을 쏟는다. 2030년까지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2017년 대비 50%로 줄이고 외부에서 탄소 감축 활동을 통해 획득한 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RE100을 달성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재무 성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기업 시민으로서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사회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연도별 온실가스 배출량 추이

[자료:LG전자 사업보고서]

LG전자,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조기 달성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