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한 'TV 명가'…LG전자, '올레드 대세화' 굳힌다

2022년형 22개 모델 글로벌 출시
42형부터 97형까지 라인업 확대
AI로 화질·음질 성능 업그레이드

LG전자가 인공지능(AI)으로 더욱 진화한 2022년형 올레드(OLED) TV 22개 모델을 세계 시장에 출시한다. 게이밍에 최적화된 42형에서 벽면을 다 채울 수 있는 97형까지 올레드 TV 선택의 폭을 넓혀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레드 대세화를 굳힌다.

모델들이 올레드 에보로 영화를 감상하고 있는 모습. [자료:LG전자]
<모델들이 올레드 에보로 영화를 감상하고 있는 모습. [자료:LG전자]>

LG전자는 최근 독자 영상처리 기술과 열 제어 기술을 통해 더 밝고 선명해진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을 북미, 유럽 등 해외 주요 시장에 선보이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에는 내달 77형 제품을 시작으로 83·65형 갤러리에디션 제품을 순차 출시한다.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 라인업에 포함되는 세계 최대 97형 신제품도 연내 출시 예정이다.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은 갤러리 스탠드와 일반 스탠드 외에 별도 외부기기 없이 TV 전체가 벽에 밀착하는 갤러리 디자인 설치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올해부터 올레드 에보 라인업에 일반형을 추가한다. 올레드 에보 일반형 제품은 한국에서 65형 제품이 이달 출시되고, 83·77·55·48·42형 모델이 다음달 나올 예정이다. 올레드 에보 일반형에는 세계 최소 42형 신제품이 추가됐다. 세컨드 TV나 게이밍 TV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48형 제품과 프리미엄 중형급 TV 수요를 공략하는 제품이다.

진화한 'TV 명가'…LG전자, '올레드 대세화' 굳힌다

LG전자는 올레드 에보 라인업 외에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다양한 신제품도 내달 초부터 순차 출시한다. LG전자는 벽을 가득 채우는 초대형 화면부터 책상에 올려놓고 사용하기에 적합한 크기까지 총 22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며 올레드 TV 업계에서 최다 라인업을 갖췄다.

2022년형 LG 올레드 에보는 LG전자가 10년 가까이 축적해온 올레드 화질·음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들어낸 '5세대 AI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이 프로세서는 노이즈를 줄이고 해상도를 높이는 업스케일링, HDR 및 색 표현력을 높여주는 화질 처리 기술, 2채널 음원을 가상 7.1.2채널 입체음향으로 변환하는 음향처리기술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해 TV 성능을 높인다.

신제품은 환경과 고객의 건강까지 고려했다. 복합섬유구조 신소재를 적용해 무게를 대폭 줄였다. 65형 기준으로 작년 모델 대비 45% 가벼워 배송과 설치가 간편하다. 가벼워진 무게 덕분에 제품 유통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도 줄일 수 있다.

2022년형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눈에 편안한 화질로 미국 아이세이프와 독일 TUV라인란드가 공동 개발한 아이세이프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았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미국 UL로부터 화면 깜박임이 없음을 인정받은 플리커 프리 검증도 받았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만의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을 앞세워 다른 TV로는 경험할 수 없는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사업 10년 차에 접어드는 올레드 명가로서 그간 축적해온 데이터와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TV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