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韓 조선업, 2월 선박 수주 세계 1위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 2월 세계 선박 수주 세계 1위에 올랐다.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129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가운데 86만CGT(16척·67%)를 수주했다. 경쟁국 중국 34만CGT(15척·26%), 일본 4만CGT(3척·3%)를 크게 압도, 선두를 차지했다.

누적 수주도 마찬가지다. 올해 들어 2월까지 세계 누적 발주량은 512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했다. 이 중 우리나라는 과반이 넘는 281만CGT(56척·55%)를 수주했다. 중국 201만CGT(61척·39%), 일본 14만CGT(6척·3%)과 최대 52%포인트 격차를 벌렸다.

우리나라는 대형선에서 압도적 경쟁력을 나타냈다. 국내 조선사들은 올해 22척씩 발주된 1만2000TEU급(1TEU= 6m 길이 컨테이너 1개)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과 14만㎥ 이상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 가운데 각각 16척, 15척을 수주했다. 6척, 7척을 수주한 중국을 크게 앞섰다.

2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54.73으로 전월 대비 0.47포인트 상승했다. 15개월 연속 상승세다. 선종별 선가는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억1400만→1억1500만달러 △17만4000㎥ LNG선 2억1400만→2억1800만달러 △S-맥스 유조선 7600만→7700만달러 등으로 상승했다. 반면 A-맥스 유조선과 1만3000~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은 각각 6000만달러, 1억4850만달러를 유지했다.

자료 : 클락슨리서치 제공

[데이터뉴스]韓 조선업, 2월 선박 수주 세계 1위
[데이터뉴스]韓 조선업, 2월 선박 수주 세계 1위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