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텍-EAC창원요양병원, 메타버스 기반 디지털 치료제 개발 업무협약

서우승 베스트텍 대표(오른쪽 2번째)와 EAC 창원요양병원관계자들이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했다.
<서우승 베스트텍 대표(오른쪽 2번째)와 EAC 창원요양병원관계자들이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했다.>

메타버스 기반 에듀테크 기업 베스트텍(대표 서우승)은 디지털치료제 개발기업 비디트를 설립하고 성인의료재단 EAC창원요양병원과 메타버스 기반 케어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이를 통해 △경도 인지장애·치매진단, 예방 훈련 프로그램 개발 △고령 환자 돌봄·건강 복지 체계 수립을 통한 커뮤니티 케어 체계 구축 △메타버스 기반 디지털 치료제 개발과 공유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디지털 치료제란 메타버스나 인공지능, 챗봇, 게임 등 디지털기술을 활용해서 환자를 치료하는 소프트웨어를 말한다. 보통의 의약품처럼 임상시험을 통한 치료 효과 검증, 규제 당국의 심사, 의사의 처방, 보험 등이 적용되며 디지털 기기를 통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서우승 베스트텍 대표는 “이번 협력은 의료기관과 IT회사와의 협업의 모범적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말했다. 이창현 창원요양병원 이사장은 “디지털 의료 기술이 환자 치료와 건강 증진, 개인 맞춤형 치료 등 환자의 웰니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인의료재단 EAC창원요양병원은 550병상을 두고 13명의 전문의와 250여명의 직원들이 치매와 암치료를 주축으로 재활, 투석, 치과, 감염 등 차별화된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