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디스플레이, 세계 1위 中에 내줬다

English Translation
중국 BOE그룹은 청두에 위치한 6세대 플렉시블 OLED 라인 B7의 대량 양산을 시작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에서 6세대 플렉시블 OLED 대량 양산을 시작한 것은 BOE가 처음이다.<사진출처=OFweek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중국 BOE그룹은 청두에 위치한 6세대 플렉시블 OLED 라인 B7의 대량 양산을 시작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에서 6세대 플렉시블 OLED 대량 양산을 시작한 것은 BOE가 처음이다.<사진출처=OFweek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힌·중 디스플레이 시장 점유율 추이한국이 디스플레이 시장 세계 1위 자리를 처음으로 중국에 내줬다. 17년간 이어 온 '디스플레이 최강국' 타이틀을 반납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 확대로 활로를 찾지 못하면 1위 재탈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업 옴디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LCD와 OLED를 포함해 매출 648억달러를 기록했다. 41.5% 시장점유율로 한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 시장점유율은 8.3%포인트(p) 낮은 33.2%를 기록했다. 한국이 1위 타이틀을 넘겨준 것은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2019년까지만 해도 한국은 중국보다 시장점유율에서 9.4%p 우위를 보였다.

韓디스플레이, 세계 1위 中에 내줬다

중국이 한국을 추월한 것은 저가 공세로 LCD 시장 패권을 거머쥐었기 때문이다. 중국 최대 패널 업체 BOE는 자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에 힘입어 세계 최대 LCD 제조사가 됐다. 지난해 LCD 매출 286억달러로 전체 LCD시장의 26.3%를 차지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TV·정보기술(IT) 기기 수요가 증가하고 LCD패널 가격이 오르면서 BOE, 차이나스타(CSOT), 톈마, 비전옥스 등 중국 기업의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

한국은 LCD시장에서 밀리자 고부가가치 OLED 시장 공략으로 선회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LCD 생산 라인을 OLED 공정으로 전환하고 있다. 옴디아에 따르면 한국은 OLED 세계 시장에서 82.3%로 독보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은 16.6%에 불과하다.

하지만 여전히 TV와 노트북 등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이 LCD 중심이어서 중국의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이 OLED를 대량 생산해 패널 단가를 떨어뜨려야 중국이 주도하는 LCD 시장을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그동안 수율과 투자자금 문제로 대형 OLED 공장 투자계획을 결정하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삼성과 LG가 올해 7조원 이상 규모의 OLED 시설 투자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신·증설 투자를 단행하더라도 양산은 내년 하반기부터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OLED에서도 한국과의 격차 줄이기에 나섰다. BOE 등이 모바일, 노트북, 태블릿 등 중소형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OLED를 상용화했다. 특히 중국 스마트폰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OLED 점유율을 확대하면서 LCD에 이어 OLED에서도 한국을 위협하고 있다.

한국이 OLED 초격차를 유지하려면 대형화와 신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중국과의 기술 격차가 큰 TV용 대형 패널 시장을 선점하고 플렉시블, 롤러블, 벤더블 등 신기술로 새로운 폼팩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처럼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더라도 연구개발(R&D)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최근 정부 인재양성 국책과제에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는 지원이 끊기는 등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정부 관심이 낮아진 것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정부 주도의 산업 육성정책과 풍부한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디스플레이 선두자리를 굳히려는 형국”이라며 “한국에서는 반도체, 배터리에 비해 디스플레이 육성정책이 거의 실종되면서 디스플레이 홀대론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韓디스플레이, 세계 1위 中에 내줬다

<표>국가별 디스플레이 시장 점유율(자료:옴디아, 매출 기준)

韓디스플레이, 세계 1위 中에 내줬다
韓디스플레이, 세계 1위 中에 내줬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