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국내 기업, 글로벌 경쟁사보다 세 부담은 크다”

전경련 “국내 기업, 글로벌 경쟁사보다 세 부담은 크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내 대표기업과 글로벌 경쟁사 매출·자산·시총 비교우리나라 7대 수출 주력 업종의 대표 기업이 글로벌 경쟁사보다 매출, 자산, 시총, 연구개발(R&D) 투자 등은 뒤처진 반면에 평균 조세 부담은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4일 한국 7대 수출 주력 업종의 한국 대표기업과 글로벌 경쟁사 간 2021년도 경영 성과를 비교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업종은 반도체, 가전,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휴대폰, 자동차다. 반도체 대표기업은 삼성전자와 미국 인텔을 조사했으며, 가전은 LG전자와 미국 월풀을 비교했다.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와 중국 BOE, 석유화학은 LG화학과 독일 바스프, 휴대폰 분야는 삼성전자와 미국 애플이 비교 대상이다. 자동차 산업은 현대차와 독일 폭스바겐, 조선업은 현대중공업과 중국 CSSC를 조사했다.

지난해 매출은 글로벌 경쟁 기업이 한국 기업의 2.2배로 나타났으며, 평균 자산은 1.3배였다. 반도체와 가전 분야에서 각각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 및 LG전자를 제외하면 매출은 3배, 자산은 1.8배까지 격차가 벌어졌다.

시장이 평가하는 기업 가치 차이도 크다. 지난해 말 기준 글로벌 경쟁사의 시가총액 규모는 한국 기업의 3.1배에 달했다. 지난해 평균 연구개발(R&D) 투자 규모도 글로벌 경쟁사는 84억달러로 국내 기업(58억달러)에 비해 1.4배 많았다. 조사 항목 가운데 유일하게 설비 투자만 한국 기업이 글로벌 경쟁사보다 앞섰다. 한국 기업의 평균 설비 투자 금액은 132억달러로 글로벌 경쟁사 평균 금액인 78억달러에 비해 1.69배 높았다.

반면 평균 법인세 부담률은 우리 기업이 글로벌 경쟁사에 비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경련은 한국 기업의 법인세 부담률은 평균 25.7%로, 글로벌 경쟁사 평균(15.7%)보다 10%포인트(p) 높다고 밝혔다. 법인세 부담률은 기업의 세전 이익 대비 법인세 비용을 말한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우리 기업이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기업과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법인세 부담을 낮추는 등 기업 성장에 방해되는 대기업 차별 규제는 시급히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