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22] SK텔레콤, 현실과 가상 융합된 ICT 세상 선보인다

SK텔레콤 모델이 이프랜드 VR HMD 버전을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 모델이 이프랜드 VR HMD 버전을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월드IT쇼(WIS) 2022'에서 인공지능(AI)·메타버스·도심항공교통(UAM) 등 첨단 기술과 혁신 서비스를 선보인다. 관람객은 현실과 가상이 융합된 정보통신기술(ICT) 세상을 만날 수 있다.

전시관 전면에는 가상 에어택시 탑승 체험이 가능한 시뮬레이터와 SK텔레콤의 UAM 사업을 소개하는 공간이 마련된다. SK텔레콤은 통신과 자율주행, 정밀 측위, 보안 분야에서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UAM 상용화를 선도하고 있다.

시공간의 제약을 초월한 메타버스 세계도 만날 수 있다. SK텔레콤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2에서 선보인 '이프랜드 VR HMD' 버전을 통해 체험자가 실제 메타버스 세상에 들어간 듯한 실감나는 경험을 제공한다. HMD(Head Mounted Display)를 착용한 체험자의 시야를 전면 대형 LED로 공유해 관람객의 재미 또한 배가시킨다. 신인 작가들의 디지털 작품을 전시한 이프랜드 갤러리도 둘러볼 수 있다. 관람객이 아바타가 돼 갤러리 랜드를 돌아다니거나 도슨트 아바타로부터 설명을 듣는 것이 가능하다. SK텔레콤 '점프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증강현실(AR) 기반의 K-팝 콘텐츠를 통해 색다른 재미도 제공한다.

SK텔레콤 AI반도체 사피온
<SK텔레콤 AI반도체 사피온>

전시관에서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국내 최초 데이터센터용 AI 프로세서 사피온(SAPEON) 등 선도적인 AI 기술과 서비스도 볼 수 있다. AI 서비스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 저전력으로 수행하는 비메모리 반도체의 특징 소개와 함께 사피온과 일반 GPU의 성능도 비교 시연한다.

응접실을 표방한 공간에서는 국내 최초로 한국어·영어를 동시 지원한 '누구 멀티 에이전트'를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I 스피커 '누구 캔들'에 아마존의 '알렉사 음성 서비스'를 탑재했다. 한국어 AI 호출어인 '아리아'를 부르면 '누구'를 통해 한국어 서비스 및 콘텐츠를, 영어 AI 호출어인 '알렉사'를 부르면 '알렉사'를 통해 영어 서비스 및 해외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미디어 화질 개선 기술인 슈퍼노바(Supernova)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버전을 선보인다. 관람객은 저해상도의 사진을 슈퍼노바 앱을 통해 높은 화질로 개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ICT를 활용해 실천 중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중점 경영 방식을 협업 스타트업과 함께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스타트업 투아트와 시각장애인의 일상을 돕기 위한 배리어프리 AI 서비스 '설리번플러스' 체험을 제공한다. 설리번플러스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시각장애인들과 저시력자의 인식을 돕는다.



SK텔레콤은 관람객에게 해피해빗 일회용 컵으로 음료를 제공하고, 반납 시 AI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WIS 2022에서 만날 수 있는 SK텔레콤의 전시관
<WIS 2022에서 만날 수 있는 SK텔레콤의 전시관>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