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22]'팀삼성'이 제안하는 차별화된 일상 첫 공개…MZ세대 반응 뜨거워

삼성전자가 TV·가전·모바일을 연결한 새로운 일상 '팀삼성 라이프'를 처음 공개했다. 취업준비생부터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다양한 연령층에 맞춘 스마트 가전 사용경험을 제시하며 기기 간 연결이 바꿀 일상을 선보였다.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WIS 2022) 삼성전자 부스 전경.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WIS 2022) 삼성전자 부스 전경.>

삼성전자가 '월드IT쇼(WIS) 2022'에서 첫 공개한 '팀삼성 라이프'는 기기 간 연결성을 바탕으로 고객경험(CX)을 높이는 '팀삼성' 철학을 녹인 일상을 뜻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이 철학을 기반으로 5325명의 소비자 요구사항을 반영해 4개의 테마공간을 전시장에 마련했다. 취미·여가(플레이그라운드) △업무(오피스) △학습(스터디룸) △생활(홈) 등으로 나뉜 공간에는 삼성전자 제품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게 목적이다.

플레이그라운드 공간은 한적한 밤의 데이트 산책을 특별한 경험으로 남기고 싶다는 부부 사연을 담았다. 갤럭시 S22의 나이토그래피(어두운 곳에서도 고화질 촬영) 기능으로 촬영한 장면을 초프리미엄 TV '네오 QELD 8K'와 포터브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등으로 보면서 추억을 남기게 꾸몄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2 삼성전자관에 마련된 팀삼성 오피스를 찾은 관람객이 갤럭시 S22와 갤럭시 북2 프로, 갤럭시 탭 S8 등 다양한 기기간 파일 공유를 편리하게 할 수 있는 퀵 쉐어 기능으로 더욱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체험하고 있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2 삼성전자관에 마련된 팀삼성 오피스를 찾은 관람객이 갤럭시 S22와 갤럭시 북2 프로, 갤럭시 탭 S8 등 다양한 기기간 파일 공유를 편리하게 할 수 있는 퀵 쉐어 기능으로 더욱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체험하고 있다.>

취업준비생과 회사원 사연으로 구현한 오피스, 스터디룸에는 갤럭시 S22와 갤럭시 북2 프로, 스마트모니터 등을 구비해 효율적인 학습과 업무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관람객은 최신 삼성 노트북과 스마트폰 간 연결성을 바탕으로 온라인 강의, 영상회의, 자료 공유 등 기능을 직접 체험했다.

삼성전자가 자랑하는 TV, 비스포크 가전으로 꾸민 '팀삼성 홈' 공간은 맞벌이 신혼부부 사연을 담아 편의성을 높인 스마트홈 환경을 제안했다. 힘든 회사 일을 마치고 돌아와 인공지능(AI) 조리 기능을 갖춘 비스포크 큐커로 간편하게 음식을 조리하고,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를 사용하다 세제가 부족하면 연동한 갤럭시 S22로 세제 주문도 바로 할 수 있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2 삼성전자관에 마련된 팀삼성 오피스 공간 전경.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2 삼성전자관에 마련된 팀삼성 오피스 공간 전경.>

삼성전자는 핵심가치인 고객경험 강화를 위해 가전, IT, 스마트폰 등 기기간 연결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단행해 소비자가전(CE)과 IT·모바일(IM) 부문을 통합한 DX부문을 출범시킨 것 역시 연결성에 바탕을 둔 '팀삼성' 구축이 목적이다.

'팀삼성' 가치를 전면에 내세운 이번 전시회에서 참관객 반응도 뜨거웠다. 특히 삼성전자의 주 공략 대상인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중심으로 기기에 구애 받지 않고 연결된 사용경험을 제공하는 '팀삼성 라이프'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IT기기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수준 높은 사용자경험을 요구하는 MZ세대에게 팀삼성 철학은 충성도를 높일 요소”라면서 “학교, 회사, 집 등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연결된 사용자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쟁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