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 갤S22·A 시리즈 선전

갤럭시S22 울트라
<갤럭시S22 울트라>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4%를 기록했다. 직전 분기보다 약 5%포인트(P), 전년 동기 대비 2%P 증가한 수치다.

갤럭시S22 시리즈와 보급형 갤럭시A 시리즈가 세계 각국에서 흥행에 성공, 판매량 확대를 이끌었다. 카날리스는 “삼성전자가 올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포함해 새롭게 포트폴리오를 짰다”면서 “중저가 부문 경쟁을 위해 인기 있는 갤럭시A 시리즈 생산도 늘렸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18%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4분기 출시한 아이폰13 시리즈와 2년 만에 선보인 보급형 아이폰SE 3세대가 판매량 증가를 견인했다.

중국 제조사는 대부분 판매량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3위 샤오미(13%), 4위 오포(10%), 5위 비보(8%) 등은 모두 전 분기 대비 점유율이 소폭 감소했다.

전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약 11% 감소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와 인플레이션, 중국 봉쇄령 지속,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등 불확실한 대외환경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니콜 펭 카날리스 모빌리티 부사장은 “불확실한 대외환경 속에서 스마트폰 제조사는 장기 전략과 계획 수립에 집중하고 새로운 기회와 위험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