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게임 '울트라에이지', 콘솔 이어 PC버전도 출시

인디게임 '울트라에이지', 콘솔 이어 PC버전도 출시

인트라게임즈(대표 배상찬)가 콘솔로 출시됐던 '울트라 에이지'를 PC로 출시한다. 스팀에 이달 28일 선보인다.

울트라에이지 개발사 넥스트 스테이지(대표 강현우)는 기존 게임을 개선했다. 그래픽을 비롯해 게임 플레이, 기타 콘텐츠까지 여러 방면을 다듬었다. 배경 전반적인 부분과 전 챕터 그래픽 퀄리티를 높였으며 주인공 '에이지'의 외형도 개선했다. 또 프레임 개선과 그래픽 옵션 추가, 난이도와 게임 레벨 디자인을 조절했다. 쾌적한 게임 플레이를 위한 게임 내 플레이 요소도 일부 수정했다. 기존 적용된 영어 일본어 보이스도 전면 재녹음했다.

강현우 대표는 “전반적인 개선 내용 발표 외에도 추가 즐길 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무료 DLC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무료 DLC에는 게임의 스토리 모드를 모두 클리어한 이용자를 위한 엔드 콘텐츠를 비롯해 로그라이트 스타일의 게임 플레이, 여러 선택을 통해 성장하는 방식 도입, 수집 요소 등이 선보인다. DLC는 올 이른 하반기에 무료 제공된다.

울트라 에이지 개선점 및 추가 내용은 PC버전을 비롯해 플레이스테이션4, 닌텐도 스위치에 일괄 적용된다.

강 대표는 “개선을 통해 울트라 에이지가 하이 스피드 액션에 보다 충실하고 인디 게임 이상의 가능성을 인정 받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