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MAU 높이자" 전사 역량 집중하는 금융지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금융지주들이 은행·카드 등 주요 계열사 모바일 플랫폼 월간활성사용자수(MAU) 확대를 위해 전사 역량을 동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마이데이터, 자체 사설인증서, 비금융 서비스 확대 등 각 부문별 서비스를 고도화해 비대면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전체 MAU 성장을 꾀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은 올해 당면과제 중 하나로 핵심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의 개인뱅킹과 기업뱅킹 MAU 성장을 내걸었다. 그동안 개인뱅킹 앱 'KB스타뱅킹' 사용자 확산을 위해 앱을 전면 개편하고 자체 인증서인 KB모바일인증서 적용, 마이데이터 출시 등 서비스를 전방위로 고도화해왔다. 올해부터는 기업용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까지 높여 개인과 기업 모두 비대면 모바일 플랫폼 경쟁력을 업계 최상위로 끌어올리는 방향을 세웠다.

국민은행은 기업용 플랫폼으로 온라인 'KB기업인터넷뱅킹'과 모바일 기반 'KB스타기업뱅킹'을 양대 축으로 삼고 있다. 모바일 스타기업뱅킹 MAU는 작년 기준 약 29만5000명으로 온라인 대비 성장폭이 높다.

올해 국민은행은 통합 기업자금관리 솔루션, 비대면 기업대출상품 강화 등으로 기업금융 플랫폼 경쟁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모바일 기업금융 플랫폼을 전면 개편·고도화하는 프로젝트도 수행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계열사 금융 앱인 신한은행 쏠, 신한카드 플레이, 신한금융투자 알파 앱의 통합 MAU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자체 인증서인 신한 사인을 기반으로 각 계열사 서비스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하고 있다. 비대면 디지털 기반 자산관리 전문성을 높이고 전문 상담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차별성을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비금융 앱인 자동차(신한 마이카), 쇼핑(올댓), 여행(제주지니), 헬스케어(하우핏) 등 비금융 생활앱을 강화해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른 신한금융 전반의 디지털 플랫폼 MAU 확대를 노리고 있다. MZ세대에 특화한 콘텐츠와 마케팅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신한금융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으로 쏠 810만명, 플레이 625만명 MAU를 기록했다. 알파 앱은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123만명 MAU를 달성했다. 비금융 앱은 작년 말 기준 185만명에서 지난 1분기 216만명 MAU로 성장했다. 금융과 비금융을 모두 합친 MAU는 약 1774만명이다.

하나금융그룹과 우리금융그룹은 공식적인 앱 MAU 수치를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금융그룹 차원에서 모바일 기반을 확대해 선두 경쟁사를 뛰어넘는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겠다는 내부 전략을 세웠다.

올해 우리금융그룹은 우리WON(원)뱅킹과 우리WON카드 MAU를 획기적으로 높이는데 나선다. 경쟁력 있는 비대면 상품을 개발하고 외부 플랫폼과 제휴해 신규 고객 유입을 확대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은 인터넷전문은행과의 경쟁에서 차별성을 갖추기 위해 자산관리 전문성과 상품 경쟁력 강화를 중점 수행한다. 하나금융이 주주로 참여하는 토스뱅크와의 협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