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신소재, NCM 양극활물질 전구체 투자

코스모신소재 전경
<코스모신소재 전경>

코스모신소재(대표 홍동환)가 니켈·코발트·망간(NCM)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원료인 전구체 설비 신설 투자에 나선다.

1차 투자는 연간 2400톤 규모로 투자 금액은 160억 원이다. 향후 양극활물질 설비증설에 맞춰 추가적인 증설을 예고했다.

코스모신소재는 이번 전구체 설비 신설 투자로 이차전지 양극활물질을 생산하는 1단계 원료(광석), 2단계 전구체, 3단계 양극재까지 전 과정의 수직계열화를 이루게 됐다.

코스모신소재 전구체 설비 신설 공장은 원료를 생산하는 울산 코스모화학 니켈과 코발트 정제공장 바로 옆에 설치된다. NCM 액상 원료를 직접 받아서 가동해 효율성을 높인다.

코스모신소재는 기존 수입에만 의존하던 전구체를 일부 내재화해 원재료 확보에 안정성을 꾀했다. 신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영업비밀 보호 효과도 누리게 됐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