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 사용 안 돼"...中 드론업체 DJI, 러·우크라 판매 중단

DJI 홈페이지 캡처.
<DJI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드론 업체인 중국 DJI가 자사 제품이 전쟁에 이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제품 판매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중국 주요 기업이 러시아에 대한 제품 판매 중단에 나선 것은 DJI가 처음이다.

DJI는 전날 밤 내놓은 발표문에서 “다양한 관할 구역에서 준수해야 할 요건들에 대해 내부적으로 재평가하고 있다”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모든 사업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번 사업 중단과 관련해 영향을 받는 지역의 고객과 협력사, 다른 이해 당사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DJI 대변인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업 중단은 특정 국가에 대해 어떤 발표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DJI는 우리 드론이 해를 끼치는 데 사용되는 것을 싫어하며, 전투에 우리 드론이 쓰이는 것을 막기 위해 이들 국가에서 판매를 중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많은 서방 기업이 항의 표시로 러시아에서 철수했으나 중국 기업은 사업을 지속해왔다. 여기에는 러시아에 대한 비판을 자제하는 중국 정부의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에 대해 “DJI의 결정은 다른 주요 중국 기업과 차별화된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앞서 SMIC, 레노버 등에 대러 제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으나 결국 공식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은 DJI가 우크라이나군 정보를 러시아에 유출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DJI는 지난달 이런 비난에 대해 '완전한 거짓'이라고 반박했으나 한 독일 소매업체는 이를 이유로 DJI 제품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다.

DJI 대변인은 당시 “러시아군이 자사 제품을 사용하는지 확인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자사 제품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통제할 방법도 없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