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업계 "공항 임대료 지원 연장" 한목소리

내달 지원 조치 만료 '속앓이'
여행 수요 극복 못해 부담 커
정부, 공항공사 실적 악화 '고심'
관계자 의견 수렴 '상생안' 마련

면세점 업계 "공항 임대료 지원 연장" 한목소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내 면세점 매출 추이면세점 업계가 매출 회복세에도 웃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공항 임대료 지원 조치가 다음 달에 끝나기 때문이다. 여행 수요가 온전히 회복되지 못한 상황에서 공항 임대료 부담이 다시 커지면 실적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 안팎에서 면세점 지원 조치를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와 실무급 협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국토부는 인천국제공항 임대료 지원 조치 연장 여부에 대한 공항공사 측 의견을 수렴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20년 9월부터 오는 6월 말까지 고정임대료 방식이었던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임대료 징수 체계를 매출과 연동하는 품목별 영업요율 방식으로 변경했다. 팬데믹 장기화로 면세업계 경영난이 심화된 데 따른 지원 방안이다.

정부는 지원 조치 연장 여부를 두고 고심 중이다. 그간 임대료 지원 정책을 유지하면서 인천공항공사 실적도 크게 악화됐다. 면세점 업계도 속앓이를 하고 있다. 막대한 임대료 부담으로 다시 적자 전환할 수 있다는 우려다.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은 정부 지원책 이전에는 매달 800억원에 달하는 고정임대료를 내야 했다. 지원 기한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면세사업자 매출은 코로나 이전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면세업계는 임대료 지원정책 한시적 연장을 건의하고 있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1조6629억원으로 전월 대비 16.4% 증가했다. 1월 이후 두 달 연속 증가세지만 월 매출 2조원대를 유지했던 팬데믹 이전에 비하면 여전히 저조한 수준이다.

임대료 징수 체계를 기존 방식으로 정상화하면 면세업계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연말까지 항공편을 코로나 이전 50% 수준까지 늘리겠다고 하지만 크게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항공·여행 산업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고정 임대료는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말했다.

하반기 면세업계 전망도 어두운 상황이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폐쇄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것도 큰 걸림돌이다. 외국인 매출 가운데 80%가 중국인 고객에게서 발생하는 면세점 입장에서는 사실상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는 것과 같다.

국토부는 항공업계와 면세점업계, 공항공사 측 의견을 종합해 상생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별 협회·단체에 요구한 경영실적 자료를 검토해 내달 중순 경 임대료 지원 조치 연장 여부를 발표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공항공사 측에는 어느 정도까지 희생할 수 있는지 제안해달라 했고 의견을 받은 상황”이라면서 “항공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는 구성원들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최종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하기자 maxk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