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스텍, 배터리 부품 시장 뛰어든다

English Translation

'전기차 배터리 부품사업' 영토 확장
천안서 캡케이스·캡어세이 생산 계획
글로벌 완성차 업체 수요 늘며 관심↑
LG엔솔·SK온도 파일럿 라인 구축

제이스텍, 배터리 부품 시장 뛰어든다

제이스텍이 전기차 배터리 부품 시장에 뛰어든다. 국내 배터리 업계의 시장 진입이 잇따르는 각형 배터리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제이스텍은 천안 공장에 배터리 부품 생산 라인 구축한다. 전기차용 각형 배터리 캔케이스와 캡어세이 등을 생산한다. 배터리 부품 사업은 처음이다.

각형 배터리를 보호하는 캔케이스와 캡어세이는 각형 전지의 핵심 부품이다. 캔케이스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 음극, 분리막을 보관하는 역할을 한다. 캡어세이는 케이스에 장착해 폭발 위험을 방지하는 안전장치다.

제이스텍은 각형 배터리의 시장 수요가 커지면서 각형 부품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각형 케이스와 캡어세이를 만드는 부품 업체도 많지 않아 시장 진입도 쉽다. 구체적인 사업 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

제이스텍 관계자는 “배터리 부품 사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구체적 사업화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각형 배터리는 삼성SDI가 국내 대표 업체로 BMW, 폭스바겐, 스텔란티스 등 유럽 완성차에 공급하고 있다. 파우치 배터리 대비해 전기차 시장에서 주목도가 떨어졌다. 그러나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각형 배터리 사용 확대 계획을 밝히면서 관심이 모아진다.

각형 배터리 부품 시장에 주요 업체는 신흥에스이씨다. 삼성SDI는 신흥에스이씨와 협력해 각형 배터리를 만들고 있으며, 유럽과 중국뿐 아니라 미국 시장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제이스텍은 해외 반도체 기업에 반도체 패키징 장비,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에 세정 장비뿐 아니라 성장 가능성이 확실한 이차전지 시장 진입을 서두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이 각형 배터리 파일럿 라인을 구축하고 사업화를 추진하면서 국내 배터리 부품 생태계도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SDI 각형 배터리
<삼성SDI 각형 배터리>

<표>제이스텍 배터리 부품 사업 계획

제이스텍, 배터리 부품 시장 뛰어든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