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재단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 출범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에 참여할 스타트업 8개 연합팀이 지난 12일 열린 출범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에 참여할 스타트업 8개 연합팀이 지난 12일 열린 출범식에서 기념촬영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은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에 참여할 스타트업 선발을 마치고 육성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는 제주 지역 내 환경·자원·농업 등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신한금융은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에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과 함께 폐자원 재활용, 수질 개선, 잉여 농산물 활용 등 ESG 사업과 관련된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이다.

선발한 8개팀에게는 △가설검증 지원금 △전담 코디네이터 코칭 △제주 공공·민간 기관 네트워크 연계 △신한 스퀘어브릿지 IR 대회·글로벌 콘퍼런스 참여 △투자·법률·특허·HR·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국내 금융사 최초로 ESG 활동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정량화하기 위해 개발한 신한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신한 SVMF)을 기반으로 각 프로젝트 성과를 측정하고 우수 스타트업에게 총 4억원 인센티브를 지원할 예정이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