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도쿄' 성료…'세계맞춤 K팝 비전 소통'

CJ ENM이 일본지역에서의 'KCON 2022 Premiere'와 함께, K팝 기반 아티스트와 대중 간 소통기회는 물론 현지화 기반의 K팝 시스템 다각화 등의 비전을 새롭게 제공했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16일 CJ ENM 측은 최근 일본 도쿄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KCON 2022 Premier in Tokyo’(이하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도쿄)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도쿄'는 지난 7~8일 양일간 서울 CJ ENM 센터에서 열린 서울일정에 이은 K-컨벤션 축제 'KCON 2022' 사전행사 중 하나로 마련된 것이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특히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형 공연 중심으로 열렸던 서울일정에 이어, 대면소통을 중심으로 한 현지 팬문화에 근거해 K팝 주요 소비층인 MZ세대들을 겨냥한 다양한 컨벤션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전개, 관심을 끌었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팝업카페 ‘KCON CAFÉ’, KCON에서의 추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는 ‘포토부스’, K팝 고유 팬 문화인 ‘커피차’를 콘셉트로 커스텀 음료를 제공하는 '두근두근' 카페, 팬미팅 프로그램 ‘두근두근 헌터’ 등 이벤트 섹션들은 현지 한류 MC 후루야 마사유키(FURUYA MASAYUKI)와 아이즈원 출신 야부키 나코(YABUKI NAKO), 혼다 히토미(HONDA HITOMI) 등이 사회를 맡은 공연과 함께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메인행사격인 공연은 2019년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투 비 월드클래스(To Be World Klass)'를 통해 탄생한 TO1(티오원)과 K팝 시스템을 기반으로 완성된 현지 아이돌 그룹 ENJIN(엔진), INI(아이앤아이), JO1(제이오원), OCTPATH(옥토퍼스), OWV(오우브) 등의 무대로 이뤄졌다. 팬 토크콘서트 형태의 '밋앤그릿(Meet & Greet)'과 함께 자신들의 대표곡과 커버댄스 무대를 펼치며 현지 팬들을 만족시켰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이렇듯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도쿄'는 직전 서울행사와 마찬가지로 K팝 팬들의 수요에 맞는 프로그램 구성과 함께, K팝의 새로운 비전인 현지화 전략의 가능성과 결과를 동시에 보여주는 행사로서 마무리됐다.

한편 CJ ENM은 오는 20~21일(현지시간) ‘케이콘 2022 프리미어 인 시카고’와 ‘케이콘 2022 프리미어 뷰잉 파티 인 LA’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