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 택시, 괌에서 부른다...해외서 첫 서비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오른쪽)과 임홍순 미키택시 서비스 회장은 괌 현지 운송 서비스 협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오른쪽)과 임홍순 미키택시 서비스 회장은 괌 현지 운송 서비스 협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국 괌 여행에서도 모빌리티 플랫폼 앱 '카카오T'로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미국령 괌 현지 택시 브랜드 '미키택시'와 협력해 3분기 중 카카오T 괌 택시 예약 서비스와 공항 픽업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미키택시는 2020년 기준 괌 전체 택시의 약 40%에 달하는 차량을 운영하는 주요 브랜드 택시다. 관광객과 현지인을 대상으로 택시 예약 서비스와 렌터카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카카오T 플랫폼을 현지 시장에 적용해 관광객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이동 수요 확보를 통한 현지 기사들의 수익 증대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3분기 중 카카오T 기반으로 현지 택시 예약 서비스를 내놓는다. 괌 지역 기사들이 사용하는 기사용 앱 '카카오T 픽커'와 제휴파트너사를 위한 관제 프로그램 등 추가 인프라도 제공한다.

괌에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실시간 택시 예약 서비스뿐만 아니라 공항 픽업 예약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안정적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면 각국 관광객으로 서비스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정보통신기술(ICT) 그대로 해외 현지 인프라에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협력이라고 설명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은 “세계 시장에 카카오T와 카카오T 픽커의 첫 선을 보인다”며 “괌 서비스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더 넓은 해외 시장에서 카카오모빌리티만의 고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홍순 미키택시 서비스 회장은 “카카오모빌리티 덕에 괌에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용자뿐 아니라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괌 현지 기사들의 수요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