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첫 회의'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권 위기대응 리스크 관리 주문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소영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과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열고 금융권 위기대응 능력과 리스크 관리를 주문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금융시장 점검 회의를 개최할 만큼 우리나라를 둘러싼 대내외 경제·금융 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부위원장은 “최근 고물가 압력 지속에 따른 주요국 통화 긴축 전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중국 봉쇄 등 대외 리스크가 커지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시장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과 금리가 상승하는 등 전반적인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금융시장 움직임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위험요인을 적시에 탐지하고 시장의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급증한 가계·자영업자 부채의 연착륙 도모와 금리 인상 국면에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세심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시장 변동성 확대가 금융회사의 실패나 금융시장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은 예방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금융회사들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갖추고 스스로 리스크 관리 노력을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복합적인 위기에 적시 대응할 수 있도록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금융사 잠재리스크와 가계·기업 등 실물 부문 리스크까지 꼼꼼히 점검해 나가겠다”며 “컨틴전시 플랜도 언제든 가동될 수 있도록 점검·보완하겠다"고 했다.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