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인 줄 알았다"...엔진 냉각수 마신 베트남 부부 병원행

하노이에서 부부가 맥주라고 오인해 마신 차량 엔진 냉각수 캔.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하노이에서 부부가 맥주라고 오인해 마신 차량 엔진 냉각수 캔.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베트남에서 한 부부가 차량 엔진 냉각수를 맥주와 콜라로 오인해 마시고 병원에 입원하는 일이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노이에 거주하는 부부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받은 차량 엔진 냉각수를 마셔 입원 치료를 받았다.

차량 엔진 냉각수는 빨간색과 녹색 캔에 들어있었다. 부부는 빨간색 캔은 콜라, 녹색 캔은 맥주라고 생각해 들이켰다.

그러나 아무런 맛도 느껴지지 않자 이상하다고 생각하던 중 캔에 표기된 내용을 확인하고 결국 차량 엔진 냉각수를 마셨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렸다.

이들은 곧바로 인근 108 군병원으로 향해 위세척 등 응급 처치를 한 뒤 사흘간 입원했다가 퇴원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이 마신 냉각수는 체내로 들어갈 경우 글리코산과 옥살산으로 분해돼 신장과 뇌 손상 및 저혈압을 일으켜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 관계자는 “냉각수 캔에 표기된 내용이 영어로 적혀 있어서 오해한 거 같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