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연, 지역 점토광물로 양식어 명품 브랜드 개발한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강일모 센터장, 경상북도 해양수산국 김성학 국장,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 권기수 소장
<사진 왼쪽부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강일모 센터장, 경상북도 해양수산국 김성학 국장,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 권기수 소장>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경북에 풍부하게 매장된 제올라이트, 벤토나이트와 같은 점토자원을 활용해 화장품부터 의약품까지 다양한 융합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가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와 19일 '지역 특산광물을 활용한 양식어업 기술개발 및 명품 브랜드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점토기반 사료분야 소재 개발 및 제품화와 경북지역 광물 및 양식어업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연구 협력을 목표로 추진됐다.

일반적인 양식어업에는 양식어의 질병 예방과 치료, 증체율(일정기간 체중이 증가하는 속도)을 높이기 위해 항생제와 생사료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생사료는 해양환경을 악화시키고 수산자원을 고갈시켜 정부에서는 생사료 사용 제한과 배합사료 의무화 정책을 통해 친환경수산물 생산을 장려하고 양식어의 고부가가치화 및 식품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양 기관은 앞으로 점토기반 면역증강 사료분야 소재 개발과 제품화를 통해 지역 광물 및 양식어업 관련 산업 육성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강일모 센터장은 “경북지역의 점토광물자원은 고부가 바이오산업에 사용될 정도로 품질이 우수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 및 융합연구가 가능하다.”고 말하며, “잠재력이 높은 점토광물을 통해 양식어 품질향상용 사료첨가제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은 “먹는 광물로 알려진 경북의 점토광물은 연구 활용성이 무궁무진한 신비의 광물이다.”고 밝히며, “점토광물의 기초 및 응용연구를 통해 지역 특산광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는 2016년부터 경북지역의 점토 광물자원에 대한 기초 조사 및 실험을 시작으로 의약품·화장품 원료용 기능성 점토광물 기술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21년에는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에 기능성 점토 산업화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