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톡]AI 의료기기의 비급여 진입

뷰노가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심장 기능 정지 예측 의료기기(뷰노메드 딥카스)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으로부터 선진입 의료기술로 확정됐다. AI 의료기기가 신의료기술평가 유예 대상으로 확정돼 선진입 의료기술로 결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대 3년간 의료 현장에서 비급여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AI 의료기기의 비급여 진입 의미는 크다. AI 의료기기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으면 의료기관에 판매할 수 있다. 다만 건강보험코드가 부여되지 않으면 병원에서 이를 활용한 뒤 환자에게 진료비를 청구할 수 없다. 현재 도입된 AI 의료기기는 의료기관이 직접 이용료를 지불해서 쓰는 구조다. 병원 입장에서는 비용 회수가 마땅치 않아 AI 의료기기 도입을 꺼리는 결과를 낳았다. 의료 AI 기업이 유의미한 매출을 내기 어려운 구조였다. 의료 AI 확산에 신의료 기술평가와 건강보험 수가 진입 여부가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힌 이유다.

신의료 기술평가 유예를 받으면 유예 기간에 의료 현장에서 비급여로 사용이 가능하다. 환자에게 진료비 청구도 가능해져서 병원 도입 유인이 커진다. 이렇게 사용된 임상 근거는 향후 신의료 기술평가에 대비하거나 건강보험 수가 진입을 위한 기반이 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식약처 허가를 받은 AI 의료기기는 총 112건에 이른다. 다만 허가 건수는 2020년 50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지난해 37건, 올해 4월 11건으로 다소 주춤하고 있다. 뷰노, 딥노이드, 제이엘케이 등 주요 의료 AI 상장사는 아직 영업손실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매출 확대가 더딘 가운데 연구개발 비용과 인력 규모는 증가하면서 손실폭이 커지는 상황이다. 투자자의 기대감도 낮아지면서 주요 기업 주가는 공모가 대비 30%에서 약 70% 떨어졌다. 상장을 앞둔 의료 AI 기업도 공모 일정을 고심하고 있다.

AI 의료기기는 판독 정확도를 높이고 의료 인력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좋은 도구다. 선진입 의료기술 결정이 의료계 전반으로 의료 AI 확산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특히 병원이 AI 의료기기를 현장에 적극 도입,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길 바란다.

성장통을 겪고 있는 의료 AI 업계에는 이번 사례가 영상 진단에 집중된 의료 AI 기술 분야를 다각화하는 자극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AI 의료기기는 엑스레이,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을 분석해서 각종 질환 진단을 보조하는 영상 진단 분야에 약 80%가 집중돼 있다. 생체신호, 모니터링, 병원 내 의사결정 지원, 환자 경험 향상 등 다양한 분야로 AI를 접목할 수 있도록 시야를 넓힐 필요가 있다.

[ET톡]AI 의료기기의 비급여 진입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