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재연임해선 안 돼"...글 퍼올린 中 유명 작가 괜찮을까?

중국 저명 작가 장이허. 명보 캡처.
<중국 저명 작가 장이허. 명보 캡처.>

중국의 저명 작가이자 사학자인 장이허가 “그는 재연임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글을 소셜미디어 위챗에 올렸다가 단체방 대화가 금지당했다고 주장했다.

장 작가는 20일 홍콩 언론 명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자신의 위챗 계정에서 3인 이상 단체 대화 기능이 영구 금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대일 대화 기능은 살아있으나 '단톡' 기능이 정지되면서 친구, 학생들과의 소통이 어려워졌고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작가는 이번 조치가 몇 주 전 자신의 위챗 계정에 퍼다 놓은 글 때문일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그는 그 글이 4개 문장으로 돼 있고, 각 문장은 4개 단어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문장은 '그는 재연임해서는 안된다'였다.

장 작가는 그러나 해당 문장 속의 '그'가 누구를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길 꺼렸다고 매체는 전했다.

소셜미디어를 검열하는 중국 당국이 해당 글에 대해 올가을 중국 공산당 20차 당대회에서 3연임이 확정될 것으로 관측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장 작가는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내가 쓴 글이 아니고 친구들의 단체 대화방에 올라온 글을 퍼다 놓은 것”이라며 “(그 글이 게시된) 내 친구의 위챗은 괜찮은데 내 계정만 이렇게 됐다. 당국의 조치가 너무 잔인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올초 베이징동계올림픽 기간과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기간에 경찰 여러 명이 자신의 집을 찾아와 문을 두드렸으나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후 사복 경찰들이 자신을 미행하기 시작했고 커피숍에서 친구를 만난 후에는 경찰이 그 친구에게 다시는 자신과 연락하지 않겠다는 서류에 서명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장 작가는 “우리는 모두 감시당했다”며 “다만 나는 계속 진실을 말할 것이고, 우리가 말해야 하는 것을 말할 것이며, 해야 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1957년 제1호 우파분자로 몰려 숙청됐던 장보쥔 전 교통부장의 딸인 장 작가는 중국 공산당이 마오쩌둥 시절 민주적 지식인을 숙청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중국 정부는 이전 지도자들이 저지른 나쁜 짓에 대해 속죄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등 평소 거침없이 의견을 밝혀왔다.

이에 대해 매체는 "온라인에서 거침없이 발언해 온 장이허는 대중으로부터 '선생'으로 존경받는 몇 안 되는 여성 오피니언 리더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