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한미 관계 경제안보동맹으로 발전 환영”

경제계는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경제안보동맹'으로 발전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내고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한국과 미국 관계를 전통적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한층 격상시키는 성과를 거뒀다”라고 평가했다.

또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한국과 미국의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의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라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상호 호혜적인 번영을 이루는 비전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경영계는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가 경제위기 극복 등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의 교역과 투자 확대 등 민간 기업 차원에서 다양한 경제협력을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논평을 내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지역 첫 방문국인 한국에서 양국이 인도태평양지역 협력 확대를 약속한 것은, 아시아 태평양 역내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의미“라고 평가했다.

전경련은 ”특히 한미 동맹이 한반도에만 국한되지 않고 안보, 경제, 공급망을 망라한 글로벌 동맹인 '포괄적인 전략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대해 적극 환영을 표한다“라며 ”격상된 한미동맹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리더십을 강화하고 양국 공동의 비전인 자유, 민주주의, 시장경제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기를 기대한다“라고 언급했다.

전경련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 결정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IPEF 참여를 통해 향후 한미 양국이 안정적 글로벌 공급망 강화는 물론 첨단기술 협력, 세계 안보와 기후변화 공동대응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까지 협력의 영역을 확장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논평에서 ”글로벌 공급망 위기가 심화되고 경제질서 재편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한미 양국이 반도체, 배터리 등 공급망 협력은 물론, 첨단기술 분야에서까지 전략적 공조를 확대해 나가기로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경총은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가 경제위기 극복 등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의 교역과 투자 확대 등 민간 기업 차원의 다양한 경제협력 실천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도 논평을 내고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과 '경제안보동맹'으로 확대한 것은 안보는 물론 식량, 에너지, 환경 등 개별 국가와 세계의 존속, 연대를 지탱하는 핵심 요인에 대한 한국의 경제, 정치, 사회, 문화적 리더십을 발휘할 중요한 계기”라고 밝혔다.

중견련은 “인도 태평양 지역을 넘어 글로벌 경제 협력의 성과를 확대할 수 있도록 중견기업계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