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방한]文, 바이든과 10분 통화...“우리가 공고히 한 토대 위 한미 관계 발전 기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 윤석열 대통령 주재 공식만찬 참석 전 10분간 통화하며 안부를 전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6시52분부터 약 10분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한 바 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면서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 줘 감사하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 대해 감사하다”며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한다.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를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보내준 선물에 대해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 철조망을 녹여 만든 '십자가'를 선물했다. 외교부를 통해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재 공식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재 공식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한에서 문 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힌바 있다. 그러나 미국 측은 방한을 앞두고 만남이 성사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