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땡큐 현대차…배터리·전기차는 미래 아닌 현재에 대한 투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통해 미국에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달러(약 6조3천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022.5.2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통해 미국에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달러(약 6조3천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022.5.22 hihong@yna.co.kr>

“현대차그룹의 미국 제조 분야 투자 발표에 대해 기쁘게 생각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계속해서 혁신과 배터리·전기차에 집중하며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장 수요를 늘려나갈 것입니다. 이는 미래가 아닌 현재에 투자하는 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에 55억달러를 들여 전기차용 생산거점을 구축하겠다는 계획과 함께 2025년까지 로보틱스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50억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자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선택해준 정 회장께 감사의 뜻을 표하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번 투자는 파트너십과 혁신과 가치의 가장 좋은 예시로 전동화 전환의 미래는 한미 양국의 유대감을 더욱 공고히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전기차와 배터리에 투자하는 것은 미래(내일)가 아닌 현재(오늘)에 투자하는 것”이라면서 “현대차그룹 덕분에 미 정부는 전동화 전환이라는 자동차 부문의 중요한 변화에 힘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조지아주 공장은 미국 국민들과 근로자들에게 엄청난 경제 혜택을 의미한다. 미국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하고 있으며, 실제 이번 투자 전부터 바이든 행정부는 제조업 분야에 54만5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는 미래 친환경차 전환을 위한 연비 규제 등 야심 찬 정책을 펼치고 있다”면서 “작년 미국 주요 자동차 제조사의 CEO 등과 함께 2030년 기준 신차 판매 중 50%를 전기차로 달성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경제 안보를 강화하고 미래 청정 에너지로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도 부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럽 내 러시아 석유 공급 등의 여러 문제가 있다”면서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와 같은 배터리 기술은 가솔린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것이며 배터리 공급망의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 국민 및 가정들의 소비를 줄이고, 75억달러 규모 투자로 미국 전역에 걸쳐 설치되는 50만개의 전기차 충전소에서 충전을 할 수 있게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전기차 충전소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배터리 제조 및 친환경 전환을 위해 역사적인 투자를 거듭하고 있으며, 50만대에 달하는 디젤 스쿨버스의 전기차 전환을 위해 50억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앞으로도 혁신과 배터리·전기차에 집중,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장 수요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