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北도발에 “이전 정부와 다를 것”...中 압박에는 '민감' '비합리적'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북한 도발에 대해 “이전 정부와는 다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중국 압박에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미국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대화에 관심이 없다는 질문에 “선택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렸다”고 했다. 비핵화 대화 등은 북한을 망하게 하려는게 아니며 공동번영을 이루고자 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핵무장을 강화한다고 해서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 아울러 북한이 현재와 같은 상태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실험 등 도발 우려에 대해선 “이번 정부의 대처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라며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하여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주도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에 대해 '중국이 보복 조치를 취한다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라는 질문에는 “한국이 미국과 안보, 기술 동맹을 강화한다고 해서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소홀히 하려는 의도는 없다. 중국이 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